Kimjaeyoung.Net
 
 
Home > Classes > 정보사회론

공유경제 혁심인가-노효하 과재 2018-10-25 22:22:17  

 
노효하
공유경제에 대한 생각    201850792-노효하
공유경제는 인터넷 플랫폼을 통해 유휴자원을 통합하고 수요공급의 양끝에 효율적으로 결합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경제행위이다.
자세하게 말하면 인터넷 정보기술 플랫폼 구축, 모바일 인터넷, 빅데이터, 위치정보 서비스 등 각종 네트워크 기술을 통해 공급단과 수요단을 연결해 각종 유휴자원을 통합하고 그에 맞는 역할을 하는 과정에서 유상거래가 발생한다.공유경제는 가상경제가 아니라 정보와 자원의 교환 플랫폼으로서 인터넷 개조를 통해 전통 업종을 업그레이드하는 고효율의 도구이다. 공유경제의 목적은 유휴자원의 이용 능률을 높이기 위한 것이다.
공유를 말하자면, 인류 진화 초기부터 이미 실현되었다.그때 공유는 생존을 의미한다.21세기의 이런 시기에 급속히 발전한 것은 특별한 원인이 있을 것이다.
첫째, 자원의 분배는 사람과 사람 사이에 갈수록 불평등해지고 있다.자원이 많은 자원을 보유한 사람이 제멋대로 할 수 있는 반면, 자원이 적은 보유한 사람도 이런 제이 필요하 공유경제가 이런 플랫폼를 마련해 준다.이곳의 자원은 광범위한 의미의 자원으로 물질과 재산, 시간 등을 포함한다.
둘째, 기술의 진보가 사람과의 소통을 편리하게 한다는 점이 모바일 인터넷 시대에 특히 두드러진다.이에 따라 인지 측면에서 사람들의 생각이 바뀌기 시작했다.습관적으로 한 가지 사물을 완전히 가지는 것에서 점차 소유하고 있는 사물을 공유하게 된다.이것은 인터넷 시대의 상업 패턴의 특징을 실증했다:네가 생각할 수만 있다면 모든 것이 가능성이 될 수 있다.
사실 공유경제는 소비패턴 외에 더 심층적인 변동과 구조전환을 추진하였다. 이 병동은 노동관계, 노동구조, 경제관계, 사회관계의 변화 포함한다.예를 들어 OECD 보고서에 따르면 영국은 2010~2014년 공유경제의 왕성한 발전으로 자주고용과 자유직업자의 성장비율과 속도가 이전보다 현저히 높아졌다.전통적인 전직을 포기하고 근무 시간의 탄력을 받는 아르바이트를 선택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
또 다른 경제학자들은 공유경제가 자본주의의 종식을 가져올 수 있다고 생각한다.정보 기술에 따라 공유경제는 협력과 평등 그리고 지속가능성을 원칙으로 경제 행위와 가치를 새롭게 창조할 것이다.사람들은 생산에 협력하는 능력이 점점 강해져, 서로 다른 루트를 통해 서비스와 제품, 정보를 제공하며, 이전처럼 시장의 지배를 수동적으로 받거나 관리층으로부터 통제를 받는다.예를 들어 위키피디아는 전적으로 자원봉사자들이 정보와 제품을 제공해 전통적인 백과 업무를 넘어 연간 30억 달러의 광고캠프 매출을 올리고 있다.
사람들은 공유경제의 포용성이 강하고 받아들이는 속도가 빠르지만, 어떤 폐해도 발견할 수 있다.이것도 사람들이 경제를 공유할 때 고려하지 않을 수 없는 방면이다. 첫째, 안전성상의 문제이다.인터넷 시대의 산물로 공유경제는 당연히 인터넷 경제로 연결되지만 오늘날 사이버 안전은 외면할 수 없는 문제다. 둘째, 규범적 측면에서도 공유경제가 조금은 부족하다는 것이다.공유 경제의 본질은 인터넷 플랫폼을 통해 유휴자원을 통합하고 수요공급의 양끝에 효율적으로 결합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경제행위이다.이런 본질은 필연적으로 규범이 맞지 않은 특성을 결정한다.
공유경제에 따라 각종 문제들도 끊이지 않아 사회문제의 심각성을 어느 정도 심화시켰다.공유경제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민중의 신뢰가 필요하고, 공공질서를 스스로 지켜야만 공유경제가 더 발전할 수 있다.

 
n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공유경제에 대한 소감
(과제)position paper_공유경제(이승진)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Jericho!
대학원 지난강의
방송영상
뉴미디어
정책
지역
이론
신문
학부 지난강의
방송뉴미디어
개론
역사
신문
기타
 
Copyright ⓒ Jae-Young Kim (200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