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mjaeyoung.Net
 
  Home > Community > 자유게시판

텀블벅에 대해 알아봤어요! 2013-04-18 22:00:31  

 
임다은
http://limdaeun89.tistory.com
교수님과 말씀 나누고 나서 제 기억이 잘못 되었나 싶어서 검색을 해봤더니,
텀블벅 플랫폼이 생긴 게 2010년도라 얼마 되지 않았더라고요!


위키백과를 통해 수집한 정보를 좀 적어봅니다^^

텀블벅(tumblbug)은 한국에서 서비스 중인 대표적인[1]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 중 하나로 예술, 문화 컨텐츠를 중점적으로 다루고 있다. 특히 그 중에서도 독립적인 문화창작자들의 지원을 목표로 한다.

쇠똥구리에겐 똥이 소중하다. 똥은 양식이고, 알을 품는 공간이고, 애벌레가 태어나 먹는 ‘모유’다. 쇠똥구리가 똥공을 만드는 건 새로운 생명을 만드는 과정이기도 하다. 바로 이 쇠똥구리를 영어로 텀블벅(Tumblebug)이라고 한다. 텀블벅의 출발은 ‘창작자가 후원금을 모으는 것도 이와 같다’라는 생각에서 시작되었다.

텀블벅(tumblbug)은 2010년 대학에서 영화를 전공하는 염재승과 디자인을 전공하던 소원영을 비롯한 4명의 멤버가 주축이 되어 만들었다. 2011년 1월 14일 법인 등록을 마쳤으며, 같은 해 3월 30일 시범운영을 시작하였다. 2013년 03월 25일 까지 영화, 디자인, 음악, 건축, 사진, 패션, 연극, 테크놀로지 분야에서 총 502개의 프로젝트가 텀블벅을 통해 펀딩을 진행하였으며, 이중 379개의 프로젝트가 목표 금액을 달성했거나 초과하였다.

텀블벅(tumblbug)의 특징은 역시 다양한 분야에 다양한 시도들을 적극 권장하며 지원하려는데 있다. 크라우드 펀딩의 특성상 창작물에 필요한 자금에 대한 영향행사가 거의 존재하지 않기 때문에 텀블벅이 추구하는 독립적인 문화컨텐츠 제작에 큰 장점으로 작용한다. 또한 어느 누구든 자신의 창작에 대한 프로젝트를 올릴 수 있으며 후원을 요청할 수 있다. 후원자는 후원의 댓가로 차후 프로젝트 완료 시 소정의 기념품을 전달받으며 이는 후원금에 따라 차등적으로 분배된다.
프로젝트는 일정 기간을 설정하여 그 기간안에 목표 금액을 달성해야만 후원된 금액을 이체하여 창작자에게 전해주는 시스템을 사용하며 만약 설정한 기간내에 목표기금의 수치에 도달하지 못할시 후원금 자체가 이체되지 않으며 창작자에게도 전해지지 못한다. 즉, 일정한 금액이 모이기 전까지는 창작자와 후원자 어느 누구도 리스크를 지지 않는 구조로 설계되어 있다.


위키백과 링크
http://ko.wikipedia.org/wiki/%ED%85%80%EB%B8%94%EB%B2%85

텀블벅 가이드 링크
https://www.tumblbug.com/ko/guide


참고해보시면 좋을 거 같아요^^


그밖에 우리나라에 펀듀, 굿펀딩, 유캔펀딩, 개미스폰서, 오퍼튠 등 여러가지 소셜펀딩 사이트가 있더라고요!

펀듀 http://www.fundu.co.kr/
굿펀딩 http://www.goodfunding.net/
유캔펀딩(전 인큐젝터) http://www.ucanfunding.com/
개미스폰서(아름다운재단 운영) http://socialants.org/
오퍼튠(기업을 위한) http://www.opportune.co.kr/


몇 가지 흐름을 간단히 잘 정리해둔 블로그 링크도 함께 올려요!
http://blog.naver.com/promise_star?Redirect=Log&logNo=80187075730


김재영 (2013-04-22 20:21:48)

다은인 이리도 부지런히 나에게 정보를 건네 주는데 난 이제서야 게으른 반응을 하네.ㅠ 조금 여유있는 사람이 그렇지 못한 사람과 나누며 사는 세상. 돈이 없어 하고 싶은 일 못하거나 좋은 아이디어가 사장되는 경우가 없는 세상. 진짜 그런 세상이 펼쳐지고 있는 걸까? 텀블벅을 비롯해 여러 소셜 펀딩, 그리고 키바, 캐시몹 등 다양한 기부/나눔 플랫폼들 속에서 희망을 본다.
 
임다은 (2013-04-23 21:32:42)

얼마 전에 TED 강연 중에 아만다 파머의 '부탁하는 예술'이라는 강연을 봤어요. 저도 이 강연을 통해 다시 한 번 희망을 봤어요^^ 참고 되실까 하여 링크 첨부합니다 ㅎㅎ http://www.ted.com/talks/amanda_palmer_the_art_of_asking.html
 
n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구글에 대한 생각 [3]
벌써 봄 - [1]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Jericho!
 
Copyright ⓒ Jae-Young Kim (200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