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mjaeyoung.Net
 
  Home > Column > 칼럼

종교의 정치참여, 손가락 말고 달을 보라 2013-12-04 12:59:15  

 
김재영
http://www.kimjaeyoung.net
http://www.joongdo.co.kr/jsp/article/article_view.jsp?pq=201312030126
중도일보 - 수요광장
2013년 12월 4일

김재영 충남대 언론정보학과 교수  
  
시국이 심상치 않다. 국가정보원을 위시한 국가기관의 선거 개입 문제가 정치권과 검찰을 달구다 종교계가 가세하면서 파장이 증폭되는 양상이다. 천주교에 이어 기독교와 불교계가 잇따라 지난 대선을 '부정선거'로 규정하고 '대통령 퇴진'까지 요구하는 시국선언을 한 것이다.

아니나 다를까. 종교의 정치참여에 관한 논란까지 일고 있다. 종교와 정치의 분리는 민주주의를 내세우는 대부분의 국가에서 보편적으로 통용되는 원칙이다. 우리나라도 헌법 제20조에서 이를 명문화하고 있다.

정교분리 원칙의 취지는, 머리로 이해하나 마음 한 구석에는 의문이 자리하고 있었다. 성직자라면 불의에 저항하고 부조리한 현실에 목소리를 내야 하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에서다. 과거 암울했던 군사독재 정권 시절에도 종교계의 저항과 현실참여가 국민들의 폭넓은 성원과 지지를 받지 않았던가.

종교에 대해 문외한이나 브라질 출신으로 로마 가톨릭 교회 대주교를 지낸 돔 헬더 까마라를 흠모했다. 그는 지역신문 기자인 아버지와 초등학교 교사인 어머니 사이에서 열두 번째로 태어났다. 열세 명의 형제자매가 있었는데 이 중 다섯 명이 제대로 치료받지 못해 목숨을 잃는 불행을 겪으며 성장했다.

어느 날 사제가 되겠다는 그의 말에 아버지는 이렇게 말했다. “사제가 된다는 말이 무엇을 뜻하는지 알고 있는 거니? 얘야, 사제와 자기중심적인 태도는 결코 같이 있을 수 없는 거란다. 그건 불가능한 일이야. 사제란 자기 마음대로, 자기를 위해서 사는 사람이 아니야. 사제에게는 오직 한 가지 존재 이유밖에 없어. 그건 다른 사람을 위해서 사는 거야.” 까마라는 이 말을 듣고 바로 그런 사제가 되겠노라 다짐하고 신학교에 진학했다.

가난한 이웃을 돌보며 살던 그도 우리나라에서 익히 목격하는 '이념 공세'에서 자유롭지 못했나 보다. “내가 가난한 이들에게 먹을 것을 주면 사람들은 나를 성인(聖人)이라 부르고, 내가 가난한 이들에게 왜 먹을 것이 없는지 물으면 사람들은 나를 사회주의자라고 부른다”고 토로했을 정도니.

마침 교황 프란치스코가 직접 저술한 <사제로서의 훈계>가 공개됐다. 교황은 여기서 “통제받지 않는 자본이 '새로운 독재자'로 잉태되고 있다”며 현 시대를 단호한 어조로 비판했다. 그의 말마따나 “어떻게 주가지수가 하락하는 건 뉴스가 되는데 집 없는 노인이 거리에서 죽어가는 건 뉴스거리도 되지 않을 수 있을까.” 이어 교황은 정치 지도자들의 각성과 가톨릭 사제들의 적극적인 현실참여를 촉구했다. 정치 지도자들에게는 “'가난한 자와 부를 나누지 않는 것은 그들이 마땅히 가져야 할 것을 도둑질하는 것'이란 옛 성인들의 말을 되새기길 바란다”고 훈계했다. 가톨릭을 향해서는 “조직의 안위에만 치중하는 교회가 돼서는 안 된다”며 “말과 행동을 통해 사람들의 일상생활에 개입해야 하고, 필요하다면 신발에 거리의 진흙을 묻힐 수도 있어야 한다”고 강변했다.

교황이라고 사제의 현실참여를 이리 세게 독려하고 싶었을까. 문제는 더 이상 외면하기 어려운 지경으로 치닫는 현실에 있었으리라. <사제로서의 훈계>도 이렇게 말머리를 뗐다. “동시대 현실을 분석하는 것은 사실 교황의 책무가 아니지만, 돌이킬 수 없는 비인간성의 시대로 접어드는 상황에서 이는 우리 모두의 중요한 책무다.”

종교라고 해서 과연 현실 밖에 존재할 수 있을까. 배부르고 군림하는 자보다 굶주리고 핍박받는 이들을 돌보는 게 성직자의 소명이라면, 종교는 오히려 현실세계에 더 적극적으로 개입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종교계의 시국선언을 두고 정교분리 운운하기에 앞서 성직자들이 나서지 않을 수 없게 된 현실을 직시하는 게 우선이다.

애먼 논란을 무릅쓰고도 신부님, 목사님, 스님이 나선 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다. 이들이 전하려는 메시지는 무엇일까. 우린 왜 달을 가리키면 달을 봐야지 손가락 끝만 보고 있는 걸까. 이젠 우리가 귀 기울일 때다.  

날다 (2013-12-05 03:51:07)

설교나 설법 중에 하는 말은 언론자유 보장해 줘야 되는 거 아닌지. 이승선교수님께 이번 사건땜에 질문드렸더니 표현자유 보장 안 된다고...
장동만 (2013-12-16 11:39:40)

종교인의 현실 참여


“우리는 (세상의 잘못된 것에 대해) ‘No!’ 라고 말해야 한다.”
-프란치스코 교황 ‘복음의 기쁨 (Evangell Gaudium)‘에서

카톨릭 전주 교구 박 창신 신부의 ‘시국 미사’가 일파만파 큰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정치 사회적으론 종교인의 정치적 발언 내지 행위의 타당성 정당성을 에워싼 논란이 뜨겁고, 학계에선 새삼 정교 분리 (statecraft vs. soulcraft)의 역사를 고찰하는가 하면, 카톨릭 내부에선 교리(서) 해석이 분분하다.

이 모두가 근본적인 시각이 다르고, 그 문제 접근 방식이 달라 마치 백가쟁명 양상인데, 나로선 이번 사태를 계기로 종교인, 특히 목회자 (신부/목사)의 현실 참여 문제에 대해 평소 생각하던 바를 좀 적어 보고저 한다.

종교 (신앙) 인으로선 인간 만사 모두가 하나님의 역사하심이다. 인간 생명의 존립을 좌지우지하는 현실적인 정치 경제도 하나님이 역사하시는 과정으로 보아야 한다. 따라서 그 정치 경제 사회 시스템은 하나님의 뜻대로 정의롭고 공평하고 선(善)하게 돌아가도록 해야 한다. 그렇지 못할 때 하나님의 사역자들은 어떻게 해야 할 것인가?

이번 박 신부의 ‘시국 미사’ 파동에 대해 서울 대교구장 염수정 대주교는 이렇게 말한다. “정치 참여는 그리스도인의 의무이다…이 임무를 주도적으로 행동하는 것은 평신도의 소명 으로 (카톨릭 교리서는) 강조하고 있다.”
“사제들은 먼저 자기 자신으로부터 나와 신자들의 고통과 짐을 질 수 있어야 한다”

정치 참여 내지 정치 행동이 평신도들에게 소명이라면 사제에게는? 그리고
사제들이 신자들의 고통과 짐을 함께 질 수 있는 현실적인 방법은?
비교인 (非敎人)에겐 많은 의문을 자아낸다. 어딘가 앞뒤가 안 맞는 논리적인 모순을 느낀다.

브라질 돔 헬더 까마라 대 주교는 이렇게 말한다.
“가난한 사람에게 빵을 주면 그들은 나를 성인이라고 부른다. 그런데 내가 가난한 사람들이 왜 빵이 없느냐고 물으면 그들은 나를 공산주의자라고 한다.
(When I give food to the poor, they call me a saint.
When I ask why the poor have no food, they call me a communist.)”
자비를 베푸는 것은 종교 행위이고, ‘가난의 이유’를 묻는 것은 곧 정치 행위가 된다? 참 아이로닉한 이야기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또 강론한다.
“지상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라 (Listen to the voice of the earth)”
“지상의 목소리”가 무엇인가? 우리의 삶을 결정하는 정치 경제 사회 문제 아닌가.
“귀를 기울여라.” 곧 거기에 관심을 갖고 행동라는 말 아닌가.

보수 전통 종교, 많은 보수 주의 목회자들은 교회 안에서 개인의 (영혼) 구원만을 설교한다. 인간의 하루 하루 생존을 좌지우지하는 정치/경제 문제는 그들이 간여할 바가 아니란다. 그것들은 정치 경제하는 사람들의 몫, 정교는 분리돼야 한다고 주장한다. 여기서 묻고 싶어진다.

그렇다면 정치 경제가 잘못 돌아갈 때, 그로 인해 숱한 생명이 고통을 받을 때,
‘하나님 듯’을 이 땅에 펼친다는 그들로서 이를 외면, 오불관언 해도 좋을 것인가.
그래서는 안될 줄로 안다.

그들은 누구보다 앞서 하나님 정의의 깃발을 높이 쳐들어야 한다. 그리고 이 땅의 불의, 죄악, 불공평, 불선 (不善)을 증언하고 규탄해야 한다. 이는 한갓 정치(적) 발언 / 행위가 아닌, 곧 ‘하나님 말씀’의 대변이자 실천이며 그들의 소명이라는 생각이다.

그리고 또 이는 한 생명을 구원하는 소선 (小善)을 뛰어넘어 다수를 함께 구원하는 공동선 (共同善)의 길이기 때문이다.

<장동만> <12/01/13>

P.S. 첨부한 글, ‘잉여 청춘이여,
Think Global!”

관심 있으신 분, 한 번 보아 주시기 바랍니다.
 
n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43,199명과 47,000원 [1]
질문하지 않는 사회 [1]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Jericho!
 
Copyright ⓒ Jae-Young Kim (2003). All Rights Reserved.